• media
  • Designlab soSO
  • blog
[소소한 집 이야기] 오르내리는 즐거운 경험의 공간

2020. 12. 4. 01:08Article

이 글은 월간 전원생활에 연재하는 글입니다.    

전원생활 2020년 5월호에 실린 글입니다.


모두에게 그 어느 해보다 집에서 보낸 시간이 많았을 봄이 지나가고 있다.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며 지루하고 답답할 때, 계단이 있는 조금 더 즐거운 집을 상상해보면 어떨까.

 

 

오르고 내리는 공간, 계단

 

계단을 보면 설렌다. 우리나라의 많은 이들이 아파트와 같이 단층의 단순한 집에 살기 때문이기도 하고, 계단 위의 공간은 이 공간에서 보이지 않아 지금 이 공간과는 다른 미지의 공간으로 여겨지기 때문이기도 하다. 집에 들어섰을 때 계단이 보이면 괜히 좋아 보이고, 건축 디자인에서는 계단 자체를 디자인 요소로 부러 드러내기도 한다. 오르고 내리면서 시야와 시선은 끊임없이 변화하고, 예상치 못한 만남이 이루어지기도 하는, 계단은 낭만적인 공간이다.

 

계단은 또한 집의 공간 전체를 좌우한다. 계단의 위치에 따라 공간의 배치와 크기가 달라지며, 계단의 형태와 재료, 구성에 따라 공간의 분위기도 달라진다. 실제로 단독주택을 설계할 때 계단의 위치, 형태뿐 아니라 재료와 디자인에 대해 건축주도 설계자도 가장 많은 고민을 하고, 대부분 여러 번의 수정을 거치게 된다.

 

 

계단의 종류

 

계단은 우리 대부분이 경험해본 바 있다. 일자 계단, U자형이나 L자형,자형의 꺾인계단원형계단 등이 가장 많이 사용되는 형태다.

 

일반적으로 많이 사용하는 형태는 U자형의 꺾인계단이다계단 자체의 면적에는 큰 차이가 없지만, 복도의 면적을 가장 효율적으로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계단을 숨기고 싶을 때는 문을 달아 아예 계단실처럼 만들 수도 있고, 양쪽 벽 없이 계단을 노출할 경우 역동적인 형태로 공간에 활력을 준다.

 

일자로 곧은 계단은 주로 건축물의 폭이 좁은 경우 사용한다. 계단은 최소 폭과 길이가 필요하므로 양방향의 계단은 건축물의 폭이 좁은 경우, 공간에 여유가 없는 경우 부담스럽다. 그러나 곧은 계단은 아래층과 위층에서 도달하는 곳이 서로 다르기 때문에 오히려 복도 공간이 많이 필요해질 수 있고, 꽤 긴 길이가 필요하기 때문에 집의 형태에 따라서는 생활공간을 만들기 어려울 수 있다. 하지만 일반적인 생활공간과는 다른 긴 수직의 공간은 오르내리는 동안 완전히 다른 공간감을 선사한다. 계단 옆에 밖을 향한 창을 만들거나, 갤러리 같은 공간을 만들거나, 벽 없이 계단을 드러내는 경우에도 주변을 더 찬찬히 감상할 수 있는 시간을 준다. 경우에 따라 가장 극적인 공간적 장치가 가능한 것도 곧은 계단이다. 벽을 두어 다른 공간과 완전히 분리할 수도 있고, 일자형 계단을 노출시킬 경우 아주 강력한 건축적 장치가 되어 공간에 색다른 즐거움을 줄 수 있다.

 

L자나 자형의 꺾인계단의 경우 계단을 벽으로 감싸 숨기는 경우보다는 계단을 드러내고 가운데 공간을 비워두는 경우가 많으며, 계단을 오르내리는 동안 아래층과 위층 그 어느 공간과도 완전히 분리되지 않으면서도 다른 공간에 있다는 느낌을 준다. 계단 자체가 공간에 활력을 주는 오브제의 역할을 하며, 공간의 여유가 있는 경우, 또는 공용공간에 조금 더 재미를 주고 싶은 경우 사용한다.

 

마지막으로 많은 이들의 로망인 원형계단과 나선형계단이 있다. 원형계단보다 조금 반경이 넓어 가운데 부분이 뚫려있는 계단이 나선형계단이다원형계단은 비교적 면적을 적게 차지하기 때문에 좁은 공간이나 다락에 올라가는 용도로 많이 사용한다. 그러나 가장 주의가 필요한 계단이고, 안전을 위한 최소 유효폭을 확보할 경우 생각보다는 많은 면적을 차지한다. 원형이므로 계단 주변에 사용하기 어려운 잉여공간도 생길 수 있다. 나선형 계단은 면적을 비교적 많이 차지하기 때문에 공간적 효율보다는 극적 공간감을 위해 사용한다. 하지만 이런 곡선계단들은 매력적이다. 주로 경험했던 수평적인 직선 이동과 달리, 연속하여 방향을 변화시키며 심지어 수직방향으로 올라가는 공간적 경험이라니 즐겁다. 게다가 직선으로 이루어진 공간에서 곡선계단은 독보적인 존재감을 보여준다. 그러나 앞서 말했듯 위험할 수 있으므로 안전하도록 주의를 기울여 계획하고 시공해야 한다.

 

계단의 형태와 디자인에 따라 계단의 재료와 구조방식뿐 아니라 집 전체의 공간 구조가 달라지므로, 적절한 계단에 대해서는 전문가와 상의해보는 것이 좋다. 계단의 종류는 무궁무진하다. 이 공간을 어떻게 꾸미느냐에 따라 집에 머무는 시간과 집에서 움직이는 시간은 훨씬 더 즐거워질 수 있다.

 

 

안전한 계단

 

오르내리는 행위는 걷는 행위보다 주의가 필요하다. 그러므로 계단은 무엇보다 안전해야 한다.

계단의 디딤판은 발이 걸리지 않도록 최소 250~300mm 정도를 확보하는 것이 좋고, 단높이는 150~200mm로 해야 한다. 200mm의 단높이도 실제로는 버겁기 때문에 다락 등 공간이 좁은 곳에서만 사용한다. 단높이와 너비가 일정하지 않으면 계단을 오르내리며 발을 헛디디거나 부딪칠 수 있다. 3m 이상의 높이를 오르는 경우 반드시 1.2m 이상 폭을 가진 계단참을 만들도록 법규에서도 규정하고 있고, 난간의 높이도 90cm 이상을 확보하도록 하고 있다.

 

안전을 위해 바닥 디딤판은 미끄러지지 않을 재료를 사용해야 하고, 매끄러운 재료일 경우 단의 끝부분에 미끄럼 방지처리를 해야 한다. 난간 위 손스침도 적절한 폭과 재료를 사용하여 잡기에 불편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다. 수직 난간살의 간격에 대해 단독주택의 경우 법적 규제는 없지만, 아이가 있는 집의 경우 난간의 너비가 너무 넓으면 아이가 빠질 수 있고 애매한 너비일 경우 머리가 낄 수도 있으므로 주의하여야 한다.

 

 

함께 오르내리는 공간

 

계단의 기본적인 기능은 아래층과 위층의 공간을 연결하고 이동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사람들은 침실에서 잠을 자고, 주방에서 요리를 하고, 거실에서 책을 보거나 TV를 본다. 하지만 계단에서의 정해진 활동은 이동밖에 없다. 달리 말하면, 어떤 것이든 할 수 있는 공간이다. 가족들이 오고 가며 만나는 공간이고, 목적 공간에서 만나 함께 하기 전에 먼저 눈인사를 건넬 수 있는 공간이고, 가끔은 그저 걸터앉을 수도 있는 공간이다. 이 공간을 활용한다면 그저 이동을 위한 공간이 아니라 가족이 만나는 집의 중심공간으로 만들 수도 있다. 마침 기능적으로도 계단은 집의 중심, 동선이 가장 많이 모이는 곳에 위치한다.

 

이미 많이 볼 수 있지만, 비용과 공간적 여유 때문에 정작 만들기는 쉽지 않은 아이디어 중 하나는 계단을 가족 도서관으로 만드는 것이다. 계단 옆에 책이 있으면 매일 오르내리며 매일 다른 책에 눈이 가고, 계단은 가족이 따로 또 같이 책을 보기에도 좋은 공간이다. 아이들의 놀이공간이 되도록 미끄럼틀을 계단과 함께 설치하거나, 계단 상부에 빔프로젝터를 설치하여 가족 영화관을 만들 수도 있다. 어떤 것이든, 늘 지나다녀야 하는 공간에 가족들의 취미공간을 만든다면 그 자체로 즐거운 집이 될 수 있다.

 

 

집을 여행하기 위한 공간, 계단

 

계단을 오르내리는 일은 수고스럽다. 하지만 그보다 더 즐거운 일이다. 어린아이들은 종일 계단에서 논다. 계단 하나로 공간이 재미있어지기도, 우아해지기도 한다. 여기서 보이지 않는 미지의 공간으로 나를 연결해주고, 계단을 걷는 동안은 완전히 다른 시야를 경험할 수 있다.

 

그저 면적을 차지하는 공간이나 아래위층을 잇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존재해야 하는 공간이 아닌, 우리 집을 여행하고 우리 집에 즐겁게 머물기 위한 공간으로 여기고 만들어낸다면, 즐거운 우리 가족만의 계단을 가질 수 있다.

1 2 3 4 5 6 7 ···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