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log
  • Designlab soSO
  • media
제주 카페 데 스틸 #2. 현장

2020. 6. 14. 06:19Project/Working

여러 가지 현장 여건상, 조금씩 늦어지긴 했지만 9월에도 현장은 진행되고 있었습니다.

 

외장재, 두라스택 빈티지 블랙 작업은 거의 끝이 났습니다. 시방대로 철물 작업을 해야하는데 놓친 부분이 있어 다시 작업한 곳도 있구요. 그래서 시간은 조금 더 걸렸지만 튼튼하고 확실한 게 더 중요하니까요.

 

비가 추적추적 오는 날, 현장에 도착하니 이런 모습의 데스틸이 보였습니다.

 

카페 내부도 조금씩 채워지고 있습니다.

바닥은 원래 에폭시로 되어 있었는데, 클라이언트의 요구로 타일로 변경되었구요. 함께 타일업체에 가서 타일도 골랐고, 고심 끝에 제작한 강렬한 빨간색 출입문의 문틀도 들어왔네요.

 

 

2층 주택 내부도 조금씩 정리되고 있습니다. 

2층 공용공간의 바닥과 벽은 타일로, 천장은 도장으로 처리될 예정입니다.

차귀도가 잘 보이네요. 

 

 

1층에서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입니다.

왼쪽은 주택, 오른쪽은 옥상으로 올라가는 길이지요.

왼쪽에는 추후 슬라이딩 도어 설치 예정입니다.

 

 

2층에 올라가다보면 오른쪽에 이런 풍경이 보이는 창이 있습니다.

이런 작은 부분들이 공간에서 즐거움을 주지요.

 

 

2층에서 옥상으로 올라가는 돌출계단이예요.

난간도 수많은 고민과 협의 끝에 설치되었습니다.

 

 

외부공간에 돌출된 부분들에는 물끊기를 해줘야 혹여 흘러들어올 수 있는 물을 막아낼 수 있습니다. 잘 보이지 않는 작은 부분이지만, 물끊기는 정말 중요합니다. 소소의 도면에는 물끊기가 꼬박꼬박 표기되어 있지요. 금속을 접어 만드 것이 그리 쉬운 것이 아닌데, 현장에서 깔끔하게 잘 만들어주셨습니다.

 

 

옥상은 손님들의 전망 공간으로 사용될 예정입니다.

원래 단이 있는 편평한 공간은 전망공간으로, 경사지붕은 금속으로 계획되어 있었는데요. 클라이언트의 결정으로 경사지붕 역시 사람들이 올라갈 수 있는 공간으로 변경하였습니다. 그래서 난간을 설치하고, 경사지붕에는 석재를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외장이 들어가고 줄눈까지 채워지니 제법 깔끔해보입니다.

아직 갈 길이 멀지만 건물이 세워지고 외장이 붙으니 많이 된 것만 같은 착각이.. ㅎㅎㅎ

 

 

 

9월을 지나 10월에도, 또 11월까지 공사는 계속 진행되었습니다.

데스틸의 모습은 계속 보여드릴게요.